무제 문서
  위로 이동홈화면으로 가기아래로 이동
자유게시판 논스성가대 은빛 복사단 청년회 교육부 선종봉사회 성모회 꾸리아
한 줄 기도 독서단 전례부 자모회 성인교리교사회 사회복지회 홍보부 울뜨레야
기타 자료실 복사자모회 제대회 초등부교사회   요아킴회 성소후원회 성서사도직
  쌍투스성인복사단 헌화회 중고등부교사회   안나회 M.E 볼링동우회
  성체분배회 해설단     성물방 사목회 산악회
 
 
조회 수 3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교황 "선교는 세례받은 모든 신자들의 임무”

       

ct_297261_34157_1.JPG
【외신종합】 프란치스코 교황이 선교는 사제들만이 아니라 세례받은 모든 신자들의 임무라고 재차 강조했다.

교황은 7월 15일 로마 성 베드로 광장에서 삼종기도를 주례하고 전 세계 모든 신자들에게 삶으로 신앙을 증거할 것을 당부했다. 교황은 이날 복음말씀(마르 6,7-13)을 인용하며 "그리스도께서는 제자들을 둘씩 짝지어 파견하셨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오늘의 복음말씀은 단지 사제들에게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세례 받은 우리 모두에게 해당된다"면서 "우리는 모두 삶의 다양한 환경에서 그리스도의 복음을 증거하라는 부르심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교황은 "더불어 이 사명은 오직 예수님이라는 불변의 근원으로부터 비롯될 때에만 권위를 갖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오늘 복음은 선교사의 행동양식에 초점을 맞춘다"면서 "바로 선교에는 핵심 근원이 있으며, 아울러 '얼굴'을 가지고 있다는 것으로 요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교황은 선교하는 제자는 먼저 전하고자 하는 핵심, 바로 인격적인 예수를 품고 있어야 한다면서 "제자들은 자기 스스로 복음을 선포하거나 자신의 능력으로 증거한 것이 아니라 예수의 심부름꾼으로 파견돼 말하고 행동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교황은 선교의 두 번째 핵심인 '얼굴'에 대해서는 '수단의 빈곤'으로 설명했다. 실제로 예수 그리스도는 "길을 떠날 때에 지팡이 외에는 아무것도, 빵도 여행 보따리도 전대에 돈도 가져가지 말라"(마르 6,9)고 당부했다. 예수 그리스도는 제자들이 여러 방면으로 가난의 고통을 겪을 것을 예상했다.

교황은 "주님께서는 제자들이 가볍고 자유롭게 다니며, 어떤 지원이나 호의 없이 자신들을 파견한 당신의 큰 사랑에만 기대어 복음을 선포하길 원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교황은 "지팡이와 신발은 순례자들의 물건으로 제자들이 무소불위의 권력자나 요지부동의 공무원, 순회공연 하는 가수가 아니라 하느님 나라의 심부름꾼이 되길 바라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교황은 "제자들은 환영받았지만, 사람들은 제자들의 메시지에는 귀 기울이지 않았다"면서 "이러한 실패의 경험은 또한 빈곤으로, 예수께서는 거절당하고 십자가에 매달린 자신의 경험으로 심부름꾼의 운명을 예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계속해 "따라서 우리는 죽었다가 부활하신 그리스도와 하나될 때에 복음화를 위한 용기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원문 보기]
[가톨릭신문  2018.07.17 등록]

?

논현성당 홈페이지에서는
개인정보를 수집하지 않습니다.

Copyright (C) 2008 천주교인천교구 논현동성당 Allright Reserved
인천광역시 남동구 논현동 743-1 사무실 : 441-0860 팩스 : 441-0861
E-mail 사무실 : nonhyun@caincheon.or.kr